Home클리닉소개외과소수술
외과소수술
정성스런 마음으로 HM병원만의 차별화된 진료를 약속드립니다.

화상

불이나 뜨거운 물, 화학물질 등에 의해 피부 및 조직이 손상된 것을 화상이라고 하며, 일반적으로 증상에 따라 1도에서 4도로 구분합니다.
정도를 파악할 때는 화상을 입은 넓이와 깊이에 따라 중증도를 결정하며, 화상을 입은 부위와 연령적인 요소를 고려합니다.
증상
1도 화상
- 피부가 붉게 변하면서 국소 열감과 동통을 수반합니다. 물집은 생기지 않고 대부분의 경우 별다른 합병증이나 후유증 없이 낫습니다.

2도 화상
- 피부의 진피층까지 손상된 상태로 물집(수포)이 생기고, 붓고, 심한 통증이 동반됩니다. 감염의 위험이 있으며 상처가 다 나은 후에도 흉터가 남을 수 있습니다. 깊이에 따라 표재성 2도 화상과 심부 2도 화상으로 나눕니다.
· 표재성 2도 화상 : 진피의 일부만 손상된 상태로 상피 재생이 일어나면서 2주 정도면 회복됩니다.
· 심부 2도 화상 : 진피층의 대부분이 손상된 상태로 감염이 없을 경우에는 2~4주 후에 회복되며 흉터가 남습니다.

3도 화상
- 피부 전층이 손상된 상태로 피부색이 흰색 또는 검은색으로 변하며, 피부 신경이 손상되어 통증이 느껴지지 않습니다.

4도 화상
- 피부 전층과 근육, 신경 및 뼈 조직이 손상된 상태입니다.